top of page
검색

제24부 술의 분류

술은 인류의 역사속에서 끊임없이 전해 내려온 문화유산으로 세계 각 지역의 각기 다른 생활환경과 기후풍토 조건에 따라 다양하게 발전하여 하나의 문화로서 형성 발전되어 왔다. 술의 양조방법은 오랜 세월동안 각기 다른 환경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고도의 기술이 융화, 접목되어 독특한 제품으로 형성되었고, 그 제조법이나 생산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구분된다.

술을 통상적인 분류에 의하여 양조주, 증류주, 혼성주로 세가지로 구분되고, 술을 빗는 원료에 따라 당질원료와 전분질원료가 사용되며, 원료에 차이에 의한 발효방법이 달라진다.

현재 주류는 각 나라마다 주세법상 주류의 정의 및 분류는 각 주류별 특성 즉 문화적, 역사적 측면과 사용원료, 제조방법의 특성 등 양조학적 측면을 고려하여 분류하며, 특히 자기 나라의 대표적 전통주류 또는 민속주를 중심으로 주종을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1. 통상적인 분류


1) 양조주


당분이 함유된 곡물이나 과실을 이용하여 만드는 양조주는 알콜발효가 끝난 술을 직접 또는 여과하여 마시는 것으로 가장 역사가 길다. 대표적인 것으로 과일을 이용한 와인(포도주), 사이다(사과주), 샴페인(발포성와인) 등이 있고, 곡물을 이용한 술로는 맥주, 막걸리, 약주, 청주, 노주, 황주 등이 있으며, 기타 벌꿀을 이용한 봉밀주, 유목민족의 마유를 이용한 유주(乳酒), 처녀들이 입으로 쌀을 씹어 빚었다는 미인주 등이 있다.


2) 증류주


증류주는 양조주 등을 다시 증류하여 숙성 또는 목통에 저장한 것으로 우리나라의 증류식소주, 희석식소주, 일반증류주 등과 위스키, 보드카, 진, 브랜디, 럼 등이 있다.


3) 혼성주


혼성주란 양조주나 증류주를 혼합하거나 증류주에 향료식물이나 과즙 등을 섞은 술이다.

대표적인 술로는 포도주를 기주(基酒)로 한 베르무트(Vermouth), Sweet Wine, 셰리(Sherry) 등과 쌀을 원료로 하는 미림, 합성청주 그리고 증류주(알코올함유물)에 과실이나 약제침출물, 향료 등을 첨가한 리큐르(Liqueur), 약미주(藥味酒) 등이 있다.


알코올성음료

(Alcoholic

Beverage)


양조주

(Fermented)

맥주 (Beer)

포도주 (Wine)

과실주(Fruit wine)

곡주 (Grain wine)


증류주

(Distilled)

위스키

(Whisky)

스카치 위스키

(Scotch whisky)

아이리쉬 위스키

(Irish whisky)

아메리칸 위스키

(American whiskey)

캐나디안 위스키

(Canadian whiskey)


혼성주

(Compounded)

브랜디 (Brandy)

진 (Gin)

보드카 (Vodka)

럼 (Rum)

데킬라 (Tequila)

아쿠아비트 (Aquavit)

약초,향초류(Herbs and spices)

과실류 (Fruits)

종자류 (Beans and Dernels)

크림류 (Creme)

조회수 2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주란?

제례에 있어 술은 필수다. 제사상에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 제주다 오래전 우리 조상들은 술이 없으면 제사를 지낼수 없는 것으로 여겼다. 특히 사대부 집안이 그랬다. 그런 까닭에 제주 준비는 주인의 소임으로 여겨 온갖 정성을 들였다. 영남지방에선 아무리 가난해도 제주만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집집마다 빚는 풍습이 있었다. 제사에는 왜 술을 사용할까? 제사에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일 FTA협상에 따라 일본 술의 국내진출을 앞두고 백제시대의 한 민속 전통주가 일본으로 전래된 것으로 밝혀져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일본 사서인 고사기의 중권에 “베짜는 기술자인 궁월군의 증손인 수수거리가 일본에 가서 술을 빚어 응신천황에게 선물하니 왕이 술을 마시고 기분이 좋아 노래를 불렀다”

전통주 현대화·고급화·과학화 전제…주세 지방세로 이양 검토 서둘러야

주요 토론 내용 ▲나장연 한산소곡주 사장=우리 술에 대한 홍보가 부족하다. 공동마케팅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수출도 장려해야 한다. 특히 주세를 지방세로 이양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 온라인 판매도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민속주가 설 자리가 없기 때문에 후계자 양성 등에도 힘써야 한다. ▲김휘동 안동시장=‘전통우리술산업육성법’(가칭)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