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박영출기자의 술 이야기>조선시대 `생쌀 발효법` 재현

<박영출기자의 술 이야기>조선시대 `생쌀 발효법` 재현


(::국순당, 지난해에만 8800만병 1330억어치 팔아::)


조선 중기의 학자, 어숙권은 1638년 인조의 왕명을 받아 ‘고사 촬요(故事撮要)’라는 생활백과서적을 편찬했다. 이 책에는 당시 에 마셨던 온갖 술의 종류와 제조법이 소개돼 있다. 그 중 하나 가 백하주(白霞酒)다. 술에 관한 내용이 들어있는 옛 문헌에 거 의 빠짐없이 등장하는 술이다.


고사촬요는 백하주의 제조법에 대해 “백미 한되를 갈아 그릇에 담고, 뜨거운 물 세 병을 쳐서 식은 뒤에 누룩가루 한되와 주모 한되를 섞어 독에 넣었다”고 적고 있다. 대부분의 전통주는 쌀 로 빚지만 생쌀이 아니라 고두밥이다. 그러나 백하주는 백미를 갈아서 사용했다.


해방 이후 일부 도가에서 백하주를 복원하려고 시도했지만 번번 이 실패했다. 고두밥이 아닌 생쌀은 발효되지 않고 부패했기 때 문이다. 생쌀 발효법을 개발한 사람이 바로 배상면 국순당 회장 이다. 비밀은 누룩에 있었다. 평생 전통주를 만들었던 그의 호는 ‘또 누룩’이란 뜻 우곡(又麥+曲)이다. 누룩에 대한 그의 애착 을 보여준다.


누룩은 밀을 빻아 물과 섞은 다음 다져서 만든다. 이를 말리면 공기중의 곰팡이가 누룩에 붙어 번식한다. 곰팡이는 고두밥을 포 도당으로 만들고, 효모가 이를 다시 알코올로 분해한다. 그러나 일반적인 누룩 곰팡이는 생쌀을 포도당으로 변화시키지 못한다. 생쌀을 발효시킬 수 있는 곰팡이는 ‘라이조푸스(rhizopus) KSD ’로 국순당이 특허받은 균이다.


배 회장은 82년 초반 생쌀을 발효시키는 누룩을 개발했고, 88년 5월에 현미를 사용해 ‘이조흑주’를 만들었다. 이 술은 인기를 끌지 못했고, 국순당은 92년5월 찹쌀과 감초·인삼·오미자·구 기자 등 10가지 한약재로 넣은 ‘백세주’를 내놓았다. 백세주는 이수광의 ‘지봉유설(芝峰類說)’에 나오는 전설 속의 술이다.




생쌀로 빚은 술은 열을 가하지 않아 비타민 B군이 살아있고, 아 미노산이 풍부하다고 한다. 또 고두밥으로 만든 술과는 맛이나 향도 다르다. 지난해 판매된 백세주는 8880만병, 금액으로는 133 0억원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박영출기자equality@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