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박영출기자의 술이야기>진도 홍주-만병통치 `지초` 로

(::40도 넘는 독주··· 암치료에 사용도::)


조선 성종때 함경도 관찰사를 지낸 허종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윤비를 폐출하기 위한 어전회의가 열리던 날, 그는 부인이 주는 독한 술을 마시고 사직교에서 낙마해 팔이 부러졌다. 후일 연산 군이 왕위에 오르고, 갑자사화가 일어났을 때 허종은 회의에 불 참했다는 이유로 목숨을 구했다.


그 때 허종이 마셨던 술이 홍주다. 허종의 5대 후손 허대는 선대 부터 물려받은 고조리(소주를 내리는데 쓰는 도구)를 진도로 가 지고 내려갔고, 홍주를 빚는 비법은 양천 허씨 문중에서 대대로 계승됐다. 홍주는 지난 94년 12월 전남 무형문화재로 지정돼 허 화자(75)씨가 비법을 계승하고 있다.


진도에서는 허씨 외에도 다수의 주류업체가 홍주를 만들고 있다.


방법도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허씨는 지금도 아궁이에 불을 지 펴 고조리로 소주를 내려 홍주를 빚는다. 허씨의 홍주는 생산량 도 적어 아무나 맛볼 수는 없지만 술맛은 단연 뛰어나다는 평가 를 받는다.


홍주를 만드는 과정은 전통 소주와 비슷하다. 누룩은 밀과 보리 를 섞어서 만들고, 술밥의 재료는 보리쌀이다. 요즘 질 좋은 보 리쌀이 귀해지자 쌀을 섞어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밑술이 완 성되면 소주를 내리는데 고조리 뿌리를 타고 내려오는 소주가 잘 게 쓴 약초인 지초에 닿도록 한다.


홍주가 붉은 이유는 지초 때문이다. 진도 사람들이 일러주는 지 초의 약효는 만병통치약에 가깝다. 오래 묵은 지초는 산삼에 못 지 않은 신비로운 약초로 알려져 있고, 최근에는 암치료에도 사 용된다고 한다.


소주의 알코올도수가 낮으면 지초의 빛깔이 제대로 우러나지 않 는다. 그래서 홍주는 40도 이상이다. 처음 내렸을 때 홍주는 붉 은 자홍색을 띠고, 숙성되면서 진한 흑갈색으로 변한다. 홍주를 제대로 마시려면 간자미회 안주가 필요하다. 꼬리연처럼 생긴 간 자미는 가오리와 비슷하지만 입이 짧고 등은 검으며 배는 하얗다 .


지금도 진도에서는 허씨 할머니가 홍주를 빚으면서 주당들을 기 다리고 있다.


출처~박영출 equality@munhwa.com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