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최종 수정일: 2023년 12월 7일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일 FTA협상에 따라 일본 술의 국내진출을 앞두고 백제시대의 한 민속 전통주가 일본으로 전래된 것으로 밝혀져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일본 사서인 고사기의 중권에 “베짜는 기술자인 궁월군의 증손인 수수거리가 일본에 가서 술을 빚어 응신천황에게 선물하니 왕이 술을 마시고 기분이 좋아 노래를 불렀다”는 내용이 응신천황조편에 기재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는 일본에서 주신(酒神)으로 여기는 백제인 수수거리가 일본으로 건너가 술 빚는 법을 전래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로 백제 술이 일본으로 전래됐음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한국 술의 일본 전래는 양 나라간의 사료가 거의 일치,원조나 논쟁에 대한 학계의 이견이 없어 일본 술 사케가 한국에 상륙한다 해도 우리 전통민속주와 경쟁에서 살아남기 힘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실제 한국의 사서에서도 이같은 사실을 잘 기록하고 있어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삼국사기 백제본기와 기타 사료에 따르면 “백제 다안왕(多晏王) 11년 추곡의 흉작으로 왕실에서는 민가에서의 소곡주 제조를 전면 금지한 바 있고 응신천황 때 백제의 수수거리가 새로운 방법으로 좋은 술을 빚어서 전하여 후세에 그를 주신으로 섬겼다”고 전하고 있으며 “한국의 스님 보리형제가 누룩으로 새 술을 만든 창시자”라고 밝히고 있다.


이처럼 한국과 일본 사료의 내용은 결과적으로 현존하는 전통주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백제 술 한산소곡주가 일본 술의 모태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공주대 박물관장 윤용혁 교수는 “백제의 술이 일본으로 전래됐다는 사실은 일본 서기의 기록뿐 아니라 여러 사료를 통해 얼마든지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군 관계자도 “일본측 현존 자료가 수수거리가 빚은 술이 문헌상 국내 전통주 가운데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진 한산소곡주와 똑 같은 술인지는 확인할 수 없으나 상당수 학자들이 시기와 주조방법 등을 근거로 거의 비슷한 술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천=전익현의 다른기사보기>


2007.05.09 작성.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주란?

제례에 있어 술은 필수다. 제사상에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 제주다 오래전 우리 조상들은 술이 없으면 제사를 지낼수 없는 것으로 여겼다. 특히 사대부 집안이 그랬다. 그런 까닭에 제주 준비는 주인의 소임으로 여겨 온갖 정성을 들였다. 영남지방에선 아무리 가난해도 제주만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집집마다 빚는 풍습이 있었다. 제사에는 왜 술을 사용할까? 제사에

전통주 현대화·고급화·과학화 전제…주세 지방세로 이양 검토 서둘러야

주요 토론 내용 ▲나장연 한산소곡주 사장=우리 술에 대한 홍보가 부족하다. 공동마케팅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수출도 장려해야 한다. 특히 주세를 지방세로 이양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 온라인 판매도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민속주가 설 자리가 없기 때문에 후계자 양성 등에도 힘써야 한다. ▲김휘동 안동시장=‘전통우리술산업육성법’(가칭)

빼앗긴 술

[한겨레] ▣ 김학민 <맛에 끌리고 사람에 취하다> 지은이 hakmin8@hanmail.net 술은 인류가 만들어낸 기호품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가장 많은 사람들이 즐겨온 품목이다. 그리하여 각 민족 각 나라마다 술은 그 종류가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았고,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었다. 조선시대 전기까지는 술에 관해 전해지는 문헌이 거의 없었지만, 조선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