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포천서 '전국 銘酒축제' 추진

~추경예산 확보시 가을쯤~


경기도 포천시는 최근 "올해 하반기 쯤이나 내년 봄, 혹은 가을쯤에 2~3일정도로 '제1회 전국 명주(銘酒)축제'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市)는 올해 행사가 가능하려면 추경(追更) 때 필요한 예산이 확보돼야 하고, 내년에 열리려면 새해 예산에 반영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는 포천막걸리로 유명한 이동면(面)에서 전국 명주축제를 갖기로 잠정 결정했다. 행사기간에는 주조과정에서부터 시음회 등 술과 관계된 각종 이벤트도 펼칠 예정이다. 시는 행사의 성공을 위해, 전통주를 아끼고 사랑하자는 뜻으로 구성된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사랑'으로부터 명주축제의 세부적인 진행과정 등을 자문 받을 방침이다.포천지역에는 이동면 도평리, 일동면 기산리, 내촌면내리 등지의 10여개 주조회사에서 쌀막걸리, 밀가루 막걸리, 좁쌀 막걸리,찹쌀막걸리, 콩막걸리, 더덕막걸리 등 6가지 종류의 막걸리를 생산하고 있다.


발췌~삶과 술 8월2일자 101호 편에서...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