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토막소식] 순창군 '가양주' 발굴 상품화 모색

【순창=뉴시스】2007-12-12


전북 순창군이 잊혀져 가는 지역의 전통 가양주(家釀酒.집에서 빚은술)를 찾아내 지역특산물로 육성하기 위한 연구과제 수행 평가회를 가졌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1일 순창 지역 음식관련 종사자 및 식품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군청 구내식당에서 평가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구 순창군지, 주방문 등 옛 문헌조사와 특색있는 집안 술들을 빚거나 알고 있는 24명을 일일이 면담 조사하고 조사자료를 토대로 이를 재현, 2차에 걸친 시음회를 통해 개발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황계백주 등 13종의 전통술을 선보였다.


이날 평가회에서 주목을 받은 주종으로는 옛 방식대로 재현한 탁주 1종, 청주 2종, 과하주 1종, 소주 1종 등 5종의 술이 상품화가 가능한 술이라는게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이날 전시된 전통가양주는 옛문헌의 기록과 시골 할머니들의 손끝에 의해 빚어지던 가양주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제조한 것으로, 앞으로 상표등록, 포장개선, 품질유지방안 마련 등의 과정을 거치면 새 농가소득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이 군의 판단이다.


더불어 술의 원료가 되는 쌀 소비를 늘릴 수 있어 판로개척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에도 일정부분 기여할 전망이다.


앞으로 군은 이번에 선발된 주종을 대상으로 상품개발을 위한 2차연구를 추진해 선발 주종에 대한 실용실안 특허를 취득, 관내 농업인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통주 제조법을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촌체험관광마을 등에서 전통주를 빚어 체험상품이나 지역 특산품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기술을 전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박대성기자 pds@newsis.com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