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지리산 약술' 맛과 향에 건강까지

한국의 전통술은 탁주·약주·소주로 대표된다. 이 세가지 가운데 제조방법으로 볼 때 탁주가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요즘은 맛과 향뿐 아니라 건강까지 고려한 기능성 약술이 인기다. 한국의 전통술은 '맛이 있고(存) 맛이 좋은(在) 또 하나의 음식'이다. 보드카처럼 독하지도 않으며 일본술처럼 섬세하지는 않지만 과실주가 아닌데도 느껴지는 은은한 향과 맑은 빛깔은 애주가들은 물론 술을 잘 못 마시는 사람들까지도 구미를 당기게 한다. 


최근 전통시장의 고급화·다양화 추세에 한몫하는 지리산약술㈜은 전통주의 맥을 이어가는 회사다. 지리산 자락의 남원 주천은 변강쇠전의 배경으로 유명한 곳으로 강쇠와 옥녀의 흔적이 배어 있는 판소리의 본고장이다. 전통약주인 강쇠와 옥녀를 비롯해 풍경·사계 등 다양한 건강약술을 선보이는 지리산약술은 최근 산딸기주인 참복분자주를 출시했다. 


최근 서양의 와인바람이 불면서 과실주가 인기다. 산딸기라 불리는 복분자는 지리산권에서 자생하는 게 최고의 것이다. 시중에 나온 복분자주는 무려 20여종이나 되지만 이곳의 참복분자주는 단 한방울의 소주도 섞지 않은 100% 전통적인 발효기술을 이용했다. 그동안 지리산약술은 이미 '민속주 베스트10'에 선정된 경험이 있으며, 유망중소기업인증에 이어 'ISO9001' 국제인증까지 취득했다. 


우리 전통주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장인정신으로 전통주의 발효비법을 그대로 계승·발전시키는 데 노력하고 있는 지리산약술은 서양의 와인에 비해 맛과 향에서 결코 뒤지지 않는 참복분자주를 내놓으며 전통주시장에 새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기사출처: 굿데이

조회수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