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제43부 여산 호산춘

이 술은 전북 익산군 여산면의 최고 특산물이었던 술이다. 옛 문헌인[산림경제], [임원십육지]에서 소개되는데 여산의 옛 이름이 호산이었으므로 이 고장 이름을 따서 호산춘이라 하였다.

'春'자가 붙는 술은 대개 3번의 덧술을 하여 100일 동안 빚는 고급 청주인데 문인 집안이나 상류사회에서 빚어 마시던 술 이름들이다. 서울의 약산춘,평양의 벽향춘(碧香春),경상도 호산춘(湖山春),이산춘등이 있는데 조선시대 때부터 유명하게 알려졌던 고급 청주이다.

이 술의 본당은 여산의 시인 가람 이병기 선생의 생가였는데 선생 생가는 여산 진사동으로 마을 앞의 높은 산이 호산 또는 천호산이라 불리는데 술의 이름도 여기에서 유래되었다.

일제 강점기의 엄한 단속에서도 이 술은 묵인되어 제조될 정도의 명주였는데 지금은 선생의 생가는 사람이 살지 않는 문화재로 지정, 건물로만 남아 있고 그때 술을 빚던 옹기 몇 점만이 남아 있다.

13일 간격으로 3번 술을 빚어 2~3개월 후숙시키는 100일주인 청주인데 누룩의 양을 적게 하여 누룩의 공냄새를 줄여서 맛과 향에 있어서 최고라 할 수 있는 명주이다.

조회수 5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주란?

제례에 있어 술은 필수다. 제사상에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 제주다 오래전 우리 조상들은 술이 없으면 제사를 지낼수 없는 것으로 여겼다. 특히 사대부 집안이 그랬다. 그런 까닭에 제주 준비는 주인의 소임으로 여겨 온갖 정성을 들였다. 영남지방에선 아무리 가난해도 제주만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집집마다 빚는 풍습이 있었다. 제사에는 왜 술을 사용할까? 제사에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일 FTA협상에 따라 일본 술의 국내진출을 앞두고 백제시대의 한 민속 전통주가 일본으로 전래된 것으로 밝혀져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일본 사서인 고사기의 중권에 “베짜는 기술자인 궁월군의 증손인 수수거리가 일본에 가서 술을 빚어 응신천황에게 선물하니 왕이 술을 마시고 기분이 좋아 노래를 불렀다”

전통주 현대화·고급화·과학화 전제…주세 지방세로 이양 검토 서둘러야

주요 토론 내용 ▲나장연 한산소곡주 사장=우리 술에 대한 홍보가 부족하다. 공동마케팅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수출도 장려해야 한다. 특히 주세를 지방세로 이양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 온라인 판매도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민속주가 설 자리가 없기 때문에 후계자 양성 등에도 힘써야 한다. ▲김휘동 안동시장=‘전통우리술산업육성법’(가칭)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