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술 마시는 사람이 똑똑해"

[중앙일보 유권하] 술을 규칙적으로 마시는 사람이 똑똑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독일 dpa통신이 2일 보도했다.


런던대 연구팀이 영국관리 1만여명의 건강과 음주실태의 관련성을 오랜 기간 지켜보고 내린 결론이다.


연구팀은 이들의 언어.수리.기억력을 조사한 결과 규칙적으로 주당 평균 1잔씩 포도주를 마신 집단은 술을 마시지 않는 집단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하루 포도주 반병이나 또는 맥주 1ℓ를 마신 집단은 최고의 능력을 나타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알코올이 대뇌로 가는 혈액순환을 더욱 원활하게 해줘 정신활동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게다가 적당한 음주는 심장병의 위험성까지 낮춰주는 것으로 관찰됐다.


베를린=유권하 특파원 khyou@joongang.co.kr

출처▶유권하 기자의 블로그(네이버)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