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생활속의 소주 내리기

직접해보는 술빚기 - 집에서 내리는 소주

♤ 준비물

막걸리 5되(9리터), 물 3되(5.4리터), 들통이나 솥, 시루, 대야, 큰 대접, 밀가루 반죽 약간


♤ 소주내리기

1. 막걸리, 청주나 시어져 마시지 못하는 술등을 준비한다.

2. 들통이나 솥에 물 1되(1.8리터)를 넣고 불을 켠다.

3. 물 표면에서 김이 올라오고 좀 뜨겁다 싶을 때 준비한 술 1되를 붓는다.

4. 다시 김이 오르고 조금 뜨겁다 싶으면 물 2되(3.6리터)를 붓는다.

5. 다시 온도가 오르면 술 4되(7.2리터)를 붓는다.

6. 붓고 나서 김이 오르면 시루를 들통위에 올린다.

7. 시루번을 붙인다.

(밀가루 반죽을 해서 시루와 들통 사이 이음새부분을 메우는 것)

8. 시루안에 대접을 넣는다.

9. 대야를 기울여 대야 바닥 모서리를 대접으로 향하게 한다.

10. 대야와 들통사이도 번을 붙인다.(밀가루 반죽을 붙인다.)

11. 대야에 찬물을 부어 넣는다.

12. 불을 제일 약한 단계로 낮춘다.

13. 대야의 물을 자주 갈아준다.

14. 3~4시간 후에 대야를 걷어내고 대접에 담긴 소주를 꺼낸다.

♤ 저장 및 숙성



- 유리병에 담아 코르크마개를 막아 서늘한 곳에 보관합니다. 옹기나 나무통에 밀봉하여 두면 더욱 좋습니다.

- 8개월 정도 숙성시키고 마시면 소주의 독성 및 거친 맛이 사라지고 원주 의 향이 되살아나 부드럽고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시중에서 구할수 있는 희석식 소주를 항아리나 옹기에 밀봉하여 1년 정도 숙성시키면 숙취물질 등이 거의 없어져 뒤끝없는 소주를 맛볼 수 있습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주란?

제례에 있어 술은 필수다. 제사상에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 제주다 오래전 우리 조상들은 술이 없으면 제사를 지낼수 없는 것으로 여겼다. 특히 사대부 집안이 그랬다. 그런 까닭에 제주 준비는 주인의 소임으로 여겨 온갖 정성을 들였다. 영남지방에선 아무리 가난해도 제주만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집집마다 빚는 풍습이 있었다. 제사에는 왜 술을 사용할까? 제사에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산소곡주’ 일본 술의 모태” 한,일 FTA협상에 따라 일본 술의 국내진출을 앞두고 백제시대의 한 민속 전통주가 일본으로 전래된 것으로 밝혀져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일본 사서인 고사기의 중권에 “베짜는 기술자인 궁월군의 증손인 수수거리가 일본에 가서 술을 빚어 응신천황에게 선물하니 왕이 술을 마시고 기분이 좋아 노래를 불렀다”

전통주 현대화·고급화·과학화 전제…주세 지방세로 이양 검토 서둘러야

주요 토론 내용 ▲나장연 한산소곡주 사장=우리 술에 대한 홍보가 부족하다. 공동마케팅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수출도 장려해야 한다. 특히 주세를 지방세로 이양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 온라인 판매도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민속주가 설 자리가 없기 때문에 후계자 양성 등에도 힘써야 한다. ▲김휘동 안동시장=‘전통우리술산업육성법’(가칭)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