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박영출기자의 술이야기>단백질 풍부한 우리민족 農酒

대부분의 술에는 열량은 있으되 영양소는 없다. 알코올 1g은 7㎉ 의 열량을 발산한다. 탄수화물이나 단백질 4㎉에 비해 많다. 그 러나 알코올의 열량은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비어 있는 열량(e mpty calories)’이라고 불린다.


막걸리는 예외다. 여기에는 1.9%의 단백질이 함유돼있다. 우유의 단백질 비중이 3%인 점을 감안하면 막걸리는 대단한 영양식품이 다. 막걸리 1ℓ를 마시면 19g의 단백질을 섭취하게 되고, 이는 두부 380g과 맞먹는 양이다. 막걸리에는 또 10여종의 필수아미노 산과 비타민B 등도 들어있다.


우리 민족이 언제부터 막걸리를 마셨는지 확실치 않으나 농사가 시작되면서 막걸리를 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군이 백성들에 게 농사짓는 법을 가르치고, 가을에 술을 제단에 올렸다. 이 때 사용된 술이 막걸리로 추측된다. 약주나 소주는 막걸리에서 나온 술이다.


경기침체의 여파로 지난해 위스키와 맥주 소비가 줄어든 반면 소 주와 막걸리 소비는 늘었다. ‘장수 생막걸리’로 서울과 수도권 막걸리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서울탁주제조협회에 따르면 지난 해 막걸리 판매량은 4319만ℓ로 전년 대비 2.96% 증가했다. 그러 나 소주 소비증가율 4.62%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일시적인 판매 증가에도 불구하고 막걸리 소비량은 2000 년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 젊은층이 기피하기 때문이다. 요즘 은 대학가에서도 막걸리를 찾아보기 어렵다. 높은 영양가가 오히 려 막걸리를 기피하는 이유라고 한다. 또 살아있는 효모가 발효 하면서 생산하는 탄산과 이로 인한 트림도 젊은이들의 취향은 아 니다.


서울탁주제조협회는 지난 96년 젊은이용으로 캔막걸리, ‘월매 탄산 막걸리’를 선보였다. 살균처리로 발효를 중지시키고, 대신 탄산을 주입한 제품이다. 생막걸리의 유통기한이 영상 10도 이 하에서 5일인 반면 캔막걸리는 상온에서 1년 동안 보존이 가능하 다. 그러나 젊은이들의 입맛을 잡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인 듯하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