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민속주, 웃어른에 적당… 맛-향 기호에 맞게

민속주는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으면서 품격을 갖춰 웃어른이나 은사, 직장상사들에게 선물하기에 적당하다. 특히 50대 이상 남성들에게 흐뭇한 선물이 될 수 있다.


술마다 도수와 특성이 달라 받는 분의 취향을 감안해 고르는 것이 좋다.


술을 많이 들지 않는 분에게는 도수가 높지 않은 백세주(13도)나 이강주(25도)가 괜찮다. 강한 맛을 즐기는 분이라면 안동소주(45도)나 문배주(40도)가 무난하다. 건강에 신경을 많이 쓰는 분을 위해 인삼주 버섯술 등도 나와 있다.


상품화된 민속주는 50여종으로 가격은 3만∼12만원선이다.


대개 2병들이 세트(도자기잔 포함)로 판매된다. 주류업계에 따르면 문배주 이강주 백세주 안동소주가 많이 팔리고 있다.


▽문배주=남북 정상회담 때 건배주로 쓰이고 남북이산가족 상봉장에서 반주로 사용됐다. 원래는 고려 초부터 제조된 함경도 지역의 민속주. 조 수수 밀 등을 발효 증류시켜 만든다. 도수가 높으나 마실 때 목이나 혀에 부담을 주지 않고 입안에 향기가 오래 밴다.


▽이강주=전라도 전주 익산 완주 지방에서 전해 내려오는 최고급 술. 술 이름에 나타나는 것처럼 배와 생강이 주원료. 그 밖에 울금이라는 독특한 재료와 계피가 들어간다. 재래식 소주의 특유한 향에 생강 및 계피 향이 어울려 은근한 감칠맛이 돈다. 건위(健胃), 강장, 피로회복에 좋다.


▽백세주=최상급 찹쌀과 누룩이 주 원료. 여기에 구기자 황정 하수오 숙지황 등 10가지 한약재를 넣어 함께 발효시킨다. 백세주 한 병에는 한약 반첩 분량의 약재가 들어간다고 한다. 이 밖에 △흑미주 백하주 활인18품 천대홍주 산사춘 등을 1병씩 담은 ‘배상면주’ 세트 △솔잎 진달래꽃 재래종국화꽃 등을 넣어 은은한 향이 일품인 ‘백일주’ △산딸기과의 복분자 열매로 빚은 ‘복분자주’ △경북 김천의 과하천의 맛좋은 물을 쓴 ‘김천과하주’△저온에서 100일 동안 발효 숙성시킨 ‘소곡주’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출처: 동아일보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막소식]전통주, 올 7월부터 주세 50% 인하

<아시아경제>2008-01-02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에 대한 주세가 50% 감면되고 그 대상도 과실주에서 민속주와 농민주로 확대된다. 농림부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7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현행 주세법과 시행령에서 과실주로 한정돼 있는 지원대상을 전통주로 명시함

[토막소식]올해 술시장 ‘춘추전국시대’<문화일보>2008-01-02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문화일보>2008-01-02 2008년 술시장은 와인, 전통주, 위스키 등 각종 주류업체들의 마케팅 강화로 춘추전국시대가 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띠는 성장을 거듭한 와인은 대중화 추세가 굳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와인수입업에 뛰어들고 있다. 소주 저도화와 와인대중화 추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통주업계는 전국에 숨어있는 전통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