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김천 과하주

최종 수정일: 2023년 12월 7일


김천 과하주

궁중에 공물로 진상하였던 술로 본래 과하주는 여름에

장기 보존하여 마실 목적으로 약주에 소주를 넣어 빚은

술로써 혼성주의 대표적인 술로 알려져 있다. 술이 상

하지 않고 한여름을 날수 있다 하여 ‘과하주’라 칭하게

되었다. 김천에서는 별도로 고유의 과하주를 양조해 왔

는데 다른 과하주와는 달리 소주를 넣지 않고 색다른

양조법으로 빚은 것이 특징이다. 맛이 달착지근하고 특

유의 향과 맛이 있으며 뒤끝이 깨끗하다.



주정도수 : 23도

출 산 지 : 경상북도 김천

특기사항 :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 11 호

효 능 : 혈액순환과 신경통에 효능이 있다.


※ 자료의 저작권은 전주전통술박물관에게 있습니다.

무단 도용을 허가 하지 않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